HOME > 신앙생활> 가톨릭신자가 되려면  

 



교회는 죽은 이에 대한 그 시대와 지역의 정신과 풍습을 무시하지 않으며, 좋은 점이 있다면 다 받아들이지만 그것들 가운데 복음정신에 위배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을 변경하여 복음정신과 파스카 신비가 잘 드러나도록 합니다.

장례의 절차는 고인이 집을 떠나는 출관예식과 성당에서 거행하는 장례미사와 고별식 그리고 묘지로 가지고 가면서 바치는 시편들로 되어있는 운구예식 무덤축복과 매장으로 이어지는 하관예식으로 구성되어 있고 또한 화장하는 사람들을 위하여 화장예식도 마련되어있습니다. 죽음은 외형적으로는 서로 갈라지는 듯이 보이지만 그리스도 신비 체의 지체인 신자들에게 죽음은 영원한 단절이 아니라 하느님 안에서 새로운 삶으로 옮겨 가는 것입니다.

연령회 임원들이 해야 할 일

1.
임종소식을 받으면 연락처, 장소, 임종시간, 성별, 나이, 종교관계(가톨릭 신자일 경우 성. 본명 기입)를 기록 합니다.
2.
입관, 출관, 장례미사, 장지수행 문제 등. 장의 전반에 걸쳐 상주와 상의하는데 사치스 럽게 하기보다는 검소하고 저렴하게 할 것을 권장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3.
어떤 문제가 발생할 경우 가톨릭 사목 지침이나 전례에 위배되지 않는다면 유족의 뜻을 따르는 것이 좋습니다.
4.
지속적인 연도를 위하여 꾸리아, 구역(반)에 연락합니다.
5.
장례미사는 장지 거리를 계산하여 신부님과 상의해서 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6.
꾸리아에 의뢰하여 가급적 쁘레시디움의 지원을 받아 수시, 입관, 출관, 장지 수행에 따 르는 모든 절차를 함께하는 것이 효과적이며 바람직합니다.

운명 후 유가족들이 해야 할 일

1. 사람이 임종을 하면 곧바로 성당사무실과 연령회장님, 구역(반)장에게 연락을 합니다.
2. 교우일 경우 운명하면 곧바로 연미사를 신청하고 장례 후에도 자주 연미사를 봉헌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3. 병원에서 돌아가신 후 성당 영안실로 옮길 경우 반드시 유족의 동의가 필요합니다.
4. 장례미사를 타 본당에서 드리는 경우 양쪽 본당의 주임신부님께 허락을 받아야 합니다.
5. 성 삼일부터 부활절까지 그리고 대축일, 대림절 기간의 주일, 사순절 기간의 주일, 부활 절 주일에는 장례미사를 드릴 수 없고 말씀의 전례와 사도예절 만 할 수 있습니다.
6. 장례 후 3일 삼우 미사를 봉헌하며 탈상은 보통 50일, 100일, 1년 때 미사를 봉헌하고 탈상을 합니다.
7. 기일에는 연미사를 봉헌하고 가족들이 모여 연도를 바칩니다.